블로그 이미지
1000ing@gmail.com 안홍시

카테고리

_! (181)
일기 (129)
work (35)
생각거리 (17)
(0)
(0)
(0)
Total143,902
Today4
Yesterday6

달력

« » 2019.6
            1
2 3 4 5 6 7 8
9 10 11 12 13 14 15
16 17 18 19 20 21 22
23 24 25 26 27 28 29
30            

29

일기/끄적끄적 / 2017.04.26 02:32

스물아홉이 되었다.

스무살, 스물한 살 이었을때 이 나이의 '되고싶어 있는 모습'의 언니들을 생각해보면

참 성숙하고 멋있어 보인다는 생각을 했었는데, 나는 아직도 늘 허둥지둥 당황하고 쩔쩔매고 어쩔줄 모르는 내가 익숙해지지도, 좋지도 않다. 나를 거치는 이 모든 순간들에.. 좀 더 자신있었으면, 하지


뭔가 적으려니 코끝이 찡허다. 하비누아주의 이 밤이 지나면, 을 들으며 또 내년 이맘때즘 비슷한 회고를 하려나.

온 몸을 울리며 통과하는 목소리를, 세상끝까지 듣고싶다




'일기 > 끄적끄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9  (1) 2017.04.26
이천십육년 이월  (0) 2016.02.01
문장  (1) 2014.05.07
글쓰기의 어려움  (0) 2014.05.07
14/04/07  (0) 2014.04.15
지지난 주일날,  (0) 2014.04.15
문화예술정책연구/관심주제를 포함한 자기소개서  (0) 2014.04.01
애틋한 마음  (0) 2014.01.21
그날그날  (0) 2013.12.26
2013. 12. 17 미생모 @시청각  (0) 2013.12.18
버리고 싶은 것들  (0) 2013.12.17
Posted by 안홍시

최근에 달린 댓글

글 보관함